전자출원 서비스 쉬워진다

특허청, 전자출원 서비스 초보 출원인 '눈높이'로 개선 
초보자도 쉽게 온라인으로 전자출원을 할 수 있게 된다. 

특허청은 초보 출원인이 전자출원 절차를 진행할 수 있도록 전자출원 서비스를 개선한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특허로 및 전자출원 소프트웨어(SW)를 직관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용어를 쉽게 고치고 서류 작성시 혼동 우려가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안내를 강화한다. 

예를 들어 'MM·DM 서식작성기'를 '국제상표·국제디자인서식작성기'로, '표준 XML'을 '명세서 표준 전자서식'으로 수정한다. 또 '증명서발급' 페이지 내 '발급 안내' 메뉴를 신설하고 서식작성기 내 첨부서류 입력 방법 안내도 바뀐다. 

전자출원 SW를 설치하지 않고도 국제특허출원서 및 명세서 작성이 가능해진다. 이를 통해 웹에서 국제특허출원서를 바로 작성해 출원할 수 있게 된다.  

특허 홈페이지는 웹표준에 맞춰진다. 그동안 인터넷 익스플로어에서만 전자출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 크롬, 파이어폭스 등의 웹브라우저에서도 전자출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스마트폰을 통해 진행상황을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폰으로 출원, 등록, 심판 등의 사건 진행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 조회 서비스를 상반기 중에 제공하고, 단문 메시지로 안내하는 통지서 발송을 하반기부터는 통지서 명칭과 등기번호와 함께 알 수 있게 된다. 

최일승 특허청 정보시스템과장은 "전자출원 서비스를 대다수 출원인들이 사용하고 있지만, 처음 전자출원을 시도하는 출원인들에게는 다소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초보 출원인들도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