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세계 과학기술 강국 '미-중 2강 구도'

닛케이, '미·중 나란히 세계 과학정상 차지' 보도
"米 대통령 과학예산 감소 선언, 중국 존재감 더욱 커질 것"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과학예산을 대폭 줄이겠다고 나섰다. 반면 중국의 과학기술 투자는 급격하게 증가추세다. 과학기술에서 중국의 존재감은 더 강해질 것이다."
 
중국이 과학기술분야에서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8개 과학분야에서 ▲컴퓨터 과학 ▲수학 ▲화학 ▲공학 등 4개 과학분야의 세계정상을 차지해 미국과 양강구도를 펼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경제신문(닛케이)은 13일 문부과학성 산하 과학기술진흥기구의 조사결과를 인용해 '과학주요 8분야에서 중국과 미국이 나란히 세계정상을 차지하고 있다'며 '미국 중국 2강 시대'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과학기술진흥기구는 논문에 인용된 횟수의 영향력을 조사, 상위 10%의 최고 논문에서 미국·영국·프랑스·중국·일본 연구자를 가려 각 국의 선두분야를 조사했다.
 
그 결과 중국은 컴퓨터과학에서 두드러지게 성장한 모습이었다. 최고논문 차지비율이 2000년 3% → 2015년 21%로 급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슈퍼컴퓨터 성능도 2013년 중국제품들이 세계 1위, 2016년 1,2위를 독식했다.

미국이 장기적으로 추진하는 물리학 분야도 중국이 맹렬히 추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6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해 세계 최대 가속기 건설을 추진 중으로 최첨단 소립자 물리학의 세계 중심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외신은 중국의 과학기술 급성장 배경에 풍부한 자금과 인력확보전략을 꼽고있다. 중국은 2000년 연구비에 5조엔을 투입을 시작으로, 2014년 38조엔을 투입하는 등 급격한 투자를 진행 중이다. 이는 미국의 연구비 46조엔에 가까운 수치다.

또 선진국에서 유학한 중국인 연구자들을 불러들이는데도 공을 들이고 있다. 모국으로 돌아온 연구자들은 해외생활동안 맺은 해외인력을 적극 활용하는 기민함도 보이고 있다.
 
일본의 과학기술 정책관계자는 "중국이 많은 분야에서 미국을 앞서고 있는 것은 예상 밖의 일"이라면서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과학예산을 대폭 줄이겠다고 나서고 있다. 중국의 과학기술존재감이 더 강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