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콘크리트 탁상시계가 디지털 일정 표현 '큐이토' 주목

UNIST 박영우 교수팀, ACM CHI 2017 논문상 수상
인간과 컴퓨터 상호작용 기술에 콘크리트 재료 가능성 제시
일정을 알려주면서 인간과 상호작용하는 콘크리트 탁상시계가 국제 학술대회에서 많은 주목을 끌었다. 

UNIST(총장 정무영)은 박영우 디자인·공학 융합전문대학원 교수팀이 '큐이토'라는 상호작용형 탁상시계를 개발해 미국컴퓨터협회(ACM)가 주최하는 '컴퓨터·인간 상호작용 학회(CHI 2017)'에서 논문상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콘크리트와 나무로 만들어진 큐이토는 사용자가 디지털 공간에 저장해둔 일정을 실시간으로 받아온다. 사용자가 콘크리트 부분을 누르면, 시계 바늘이 움직이고 불빛이 들어오면서 다음 일정을 보여주게 된다. 현재 시간과 다가오는 일정 사이의 간격을 물리적으로 표현했다.

특히 큐이토는 콘크리트를 제품 디자인에 사용했다는 점에서도 주목받았다. 콘크리트 특유의 질감과 시각적 안정감을 살리면서 나무와 결합해 집안 가구와 조화를 추구한 것이다.

박영우 교수는 "큐이토는 디지털 정보와 아날로그 장치가 상호작용하는 기술에 새로운 디자인을 입힌 작품으로 주목받았다"며 "하루 계획에 따라 시간을 새롭게 이해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도록 돕는 제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콘크리트라는 재료를 디자인에 활용하는 장을 열었다는 데도 의미가 있다"며 "인간-컴퓨터 상호작용 기술에서 디자인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작품을 제시하고 좋은 평가를 받아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ACM CHI'는 상호작용 디자인(Interaction Design)과 인간-컴퓨터 상호작용(HCI, Human-Computer Interaction) 분야의 국제학회로 MIT, 카네기멜론대, 스탠퍼드대 등 세계 우수 대학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이 참여해 최신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이번 논문상은 올해 제출된 2400편의 논문 중 상위 5%에 선정된 연구팀에게만 주어졌으며, 박 교수팀은 국내 대학과 연구기관 중에서 유일하게 수상했다.

큐이토의 콘크리트 부분을 누르면 시계바늘이 움직이고, 불빛이 들어오면서 다음 일정에 대한 안내를 해준다.<사진=UNIST 제공>큐이토의 콘크리트 부분을 누르면 시계바늘이 움직이고, 불빛이 들어오면서 다음 일정에 대한 안내를 해준다.<사진=UNIST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