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문화 유산이 '눈 앞에'···스마트 관광 증강현실앱 개발

KAIST, 웨어러블 기기 기반 '케이 컬처 타임머신' 발표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통해 본 창덕궁 모습.<사진=KAIST>웨어러블 디바이스를 통해 본 창덕궁 모습.<사진=KAIST>

KAIST(총장 신성철)는 우운택 문화기술대학원 교수 연구팀이 스마트 관광 지원을 위한 증강 현실 어플리케이션 '케이 컬쳐 타임머신'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창덕궁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위해 개발된 케이 컬처 타임머신은 웨어러블 360도 비디오를 통해 문화유산이나 유적지에 대한 시공간을 넘는 원격 체험을 제공한다.

사용자는 VR기기에 스마트폰을 장착, 제공되는 360도 비디오로 문화 유적지를 원격으로 체험 가능 하다. 해당 문화유산과 연관관계가 있는 인물, 장소, 사건 등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 소실된 문화유산에 대한 3차원 디지털 복원도 체험할 수 있다.

웨어러블 기기 활용 없이도 모바일 모드를 통해 사용자 주변 유적지 확인, 카메라에 인식된 문화유산을 인식하고 관련된 정보와 콘텐츠를 제공하는 증강현실 기반의 문화유산 가이드가 가능하다.

사용자는 자신의 위치에서 창덕궁 돈화문을 시작으로 인정문, 인정전, 희정당에 이르는 창덕궁 내부를 이동하며 360도 파노라마 이미지나 비디오를 통해 현장을 가상체험 할 수 있다.

현재는 존재하지 않는 인정전 동쪽의 궐내 곽사 지역에는 3D모델을 통해 가상 복원된 승정원도 확인 가능하다.

우 교수 연구팀은 문화유산 데이터베이스와 증강-가상현실 콘텐츠의 표준화된 메타데이터를 구축하고 이를 적용했다.

우 교수는 "이를 활용해 일시적으로 개발 후 소비되는 기존 어플리케이션과는 달리 추가적인 콘텐츠 생성과 추가가 가능하다"면서 "증강현실 콘텐츠의 상호 활용성과 재활용성을 증진해 스마트관광 분야의 새로운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포스트미디어(대표 홍승모)와 문화체육관광부 CT R&D 사업과의 공동 수행을 통해 이뤄졌다. 연구성과는 올 7월 캐나다에서 진행되는 HCII 2017 학회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