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관리아파트·대덕센터 4차산업혁명 중심지 되나

대전시 '4차산업혁명 특별시' 대통령 공약 대응 수립
과학공원 네거리부터 3km 스마트 거리·체험관 등 마련
흉물로 방치되며 과학동네의 오랜 숙원이었던 공동관리아파트에 사물인터넷 스마트 빌리지가 들어서고 과학공원 네거리부터 대덕과학문화센터까지 스마트 거리가 조성된다. 또 대덕과학문화센터에는 4차산업혁명 과학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관이 들어설 전망이다.

대전시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전시 공약 중 '4차산업혁명 특별시 육성' 실행 계획을 구체적으로 수립하며 대응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에 포함된 지역 현안은 경제, 복지, 도시, 교통 4개분야 9개 사업이다. 소요 예산은 3조3318억원(국비 2조1596억원 시비 1조1722억원)으로 예상된다.

대전시는 대통령의 공약 중 '4차산업혁명 특별시 대전'을 가장 우선으로 배치했다. 이를 위해 대덕연구개발특구 중심의 산업, 인프라, 실증화 등 3대 전략을 마련하고 추진과제도 구체화 했다.

우선 스마트 융복합 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중이온 가속기가 들어서는 신동·둔곡 지역에 로봇산업과 유전자 의약산업 허브를 구축한다. 장대 지역에는 4차산업의 핵심기술인 사물인터넷 기반 첨단센서 융합 플랫폼을 구축하고 전담 인력을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 인프라는 과학동네를 중심으로 구축된다. 정부출연연구소가 밀집된 도룡동 일원 대덕특구내에는 융합공동연구센터와 연구소기업 종합지원센터를 설립키로 했다. 이를 통해 융합연구와 창업생태계를 구축하고 연구소기업의 육성기반을 다지겠다는 계획이다.

대동과 금탄 지역에는 스마트 제조혁신센터와 빅테이터 서비스 지원센터가 건립된다. 기업과 실험실의 자료와 데이터를 분석, 소재개발 기간을 단축키로 했다.

시민과 국민들이 4차산업혁명 과학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전시관과 스마트 거리도 조성한다. 전시관은 대덕과학문화센터를 대전시에서 매입(400억원 규모)하고 리모델링(180억원)과 장비구입(100억원)을 통해 '4차산업혁명 체험 전시관'을 마련한다.

공동관리 아파트에는 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 빌리지가 들어선다. 민간 사업자를 유치해 공동관리 아파트 부지(2만5889㎡)를 개발하고 IoT 스마트 빌리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과학도시 대전을 대표할 스마트 거리도 조성된다. 과학공원 네거리부터 대덕과학문화센터를 잇는 3.0㎞길이의 좌, 우측 보도를 스마트 거리로 꾸민다. 국비와 시비를 각각 절반씩 투입(100억원)해 AR 시내버스 정류장, 스마트 쓰레기통, 스마트 가로등, 공공 무료 WiFi 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무인 자율주행차 시범운행, 로보틱 실버타운 시범단지 조성 등 테스트 베드도 구축된다. 대전시는 ETRI와 협력해 대덕특구 일원에 14억원을 투입, ETRI 주변 7.4km구간에서 무인 자율주행차를 시범 운행할 계획이다. 또 대덕특구 일원에 500세대 규모의 로보틱 실버타운 시범단지를 조성한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고령자 대상의 맞춤형 인지능력을 보조할 로봇 시스템도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대전시는 공약 실현을 위해 시장을 위원장으로 '대전시 4차 산업혁명 추진위원회'를 5월 중 구성하고 대덕특구와 지역대학, 시민사회와 함께 내외부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이외 대전시에서 추진하는 공약사업은 ▲국립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대전의료원 설립 ▲옛 충남도청 이전부지 조기 활용 ▲외곽순환도로 교통망 구축 ▲트램 조기착공 ▲대전교도소 이전 ▲월평동 화상경마장 외곽 이전 ▲원자력의학원 건립 등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통령에게 대덕특구 방문을 건의하고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 비전 선포식도 가질 예정"이라면서 "향후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의 대전 유치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인수위 성격의 대통령 직속 '국가기획위원회'를 설치, 공약 국정 과제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