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뿌리기술 전문기업? 중기청, 기준 완화

'뿌리기술 전문기업 지정에 관한 운영' 개정, 900여개서 3300개로 늘 것

국가뿌리산업진흥센터 전문기업 전용 홈페이지를 통한 전문기업 지정 신청 과정.<이미지=중소기업청>국가뿌리산업진흥센터 전문기업 전용 홈페이지를 통한 전문기업 지정 신청 과정.<이미지=중소기업청>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은 뿌리기술 전문기업 지정을 확대할 수 있도록 '뿌리기술 전문기업 지정에 관한 운영'을 개정 했다고 17일 밝혔다.

뿌리기술 전문기업 지정제도는 뿌리산업(주조, 금형, 열처리, 표면처리, 소성가공, 용접) 분야에서 '핵심뿌리기술'을 보유하고 성장가능성이 높은 기업이 대상이다.

이번 개정으로 평가지표상 업력(25점→10점)과 부채비율(15점→10점)의 배점을 축소하고 매출액 대비 R&D비율(10점), 매출액 증가율(20점) 등 기업의 성장성과 활동성 지표를 추가했다.

매출액 만점상한은 200억원에서 150억원으로, 부채비율은 50%미만에서 100%미만으로 완화했다.

선정 기업은 기술개발, 자금, 인력 등의 중소기업 지원사업에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뿌리기업공정 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할 수 있고 뿌리기술 전문기업 전용사업시 최대 1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또 기술혁신개발, 창업성장 등의 중소기업 기술개발 사업과 산업기능요원 제도, 중소기업 계약학과 사업 등 인력지원사업에 가점이 부여된다. 2012년에 처음 시작돼 현재 540개 전문기업이 지정돼 있다.

개정된 내용은 국가뿌리산업진흥센터 전문기업 홈페이지(http://www.root-tech.org)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중기청 관계자는 "이번 개정으로 뿌리기술 전문기업 지정 후보 기업이 989개에서 3337개로 크게 늘었다"면서 "주력산업을 지속적으로 성장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