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연구실 벗어나 '과학행진'···"건강한 과학계 노력"

22일 오후 2시 광화문서 '함께하는 과학행진' 열려
한국뿐 아니라 세계과학자들 각지 600여곳에서 행진
'과학을 위한 행진' 행사에 '과학을 나누다' 코너가 마련됐다. 과학기술계 다양한 운영주체가 참가해 각분야 부스를 열었다.<사진=박성민 기자>'과학을 위한 행진' 행사에 '과학을 나누다' 코너가 마련됐다. 과학기술계 다양한 운영주체가 참가해 각분야 부스를 열었다.<사진=박성민 기자>

"드디어 과학기술인들이 연구실을 박차고 나와 뜨거운 햇살 아래 대규모로 집결했습니다. 이들의 목소리는 누군가 만든 목소리가 아니고 스스로 만들어내는 목소리입니다. 과학을 위한다는 목적보다는 인류를 위한 목적으로 보입니다."

"오늘은 역사적 순간입니다. 여러 언론에서 행사 사진을 찍어갔는데요. 그 사진 속에 제가 포함돼 있다는 것이 영광입니다.(웃음) 아직 학부생이지만 건강한 과학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연구실을 박차고 나온 500여명의 과학기술인들이 광화문 일대를 누볐다. 세계 최대 민간 과학단체인 AAAS(미국과학진흥협회)를 비롯한 지구촌 각지 480여 곳 과학자들이 동시에 진행하는 '과학을 위한 행진(March for Science)'에 우리나라 과학기술인들이 동참했다.

바른 과학기술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상임대표 노석균)과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대표 윤태웅)는 22일 오후 2시 서울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함께하는 과학행진'을 개최했다.

초등학생부터 중견과학자까지 참가자는 다양했고 이들은 '과학을 위한 행진'이라는 슬로건이 분명했다. 그 현장을 사진으로 담았다.

과학을 위한 행진 행사에 참가한 한 父子의 모습.<사진=박성민 기자>과학을 위한 행진 행사에 참가한 한 父子의 모습.<사진=박성민 기자>

걸스로봇X페미회로 부스. 실험복 퍼포먼스 등을 선보이고 있다.<사진=박성민 기자>걸스로봇X페미회로 부스. 실험복 퍼포먼스 등을 선보이고 있다.<사진=박성민 기자>

'과학을 나누다' 코너에 참가한 이공계 대학생.<사진=박성민 기자>'과학을 나누다' 코너에 참가한 이공계 대학생.<사진=박성민 기자>

각계각층 다양한 연령대 참가자들이 행사를 찾았다.<사진=박성민 기자>각계각층 다양한 연령대 참가자들이 행사를 찾았다.<사진=박성민 기자>

한국인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의 참여도 높다.<사진=박성민 기자>한국인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의 참여도 높다.<사진=박성민 기자>

참가자들이 각자의 메시지를 담은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박성민 기자>참가자들이 각자의 메시지를 담은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박성민 기자>

참가자들이 각자의 메시지를 담은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박성민 기자>참가자들이 각자의 메시지를 담은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박성민 기자>

'과학, 함께하는 사회를 말하다' 피켓을 들고 있는 참가자.<사진=박성민 기자>'과학, 함께하는 사회를 말하다' 피켓을 들고 있는 참가자.<사진=박성민 기자>

참가자들이 각자의 메시지를 담은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박성민 기자>참가자들이 각자의 메시지를 담은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박성민 기자>

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는 500여명의 참가자들.<사진=박성민 기자>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는 500여명의 참가자들.<사진=박성민 기자>

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는 참가자의 모습.<사진=박성민 기자>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는 참가자의 모습.<사진=박성민 기자>

한국인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의 참여도 높다.<사진=박성민 기자>한국인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의 참여도 높다.<사진=박성민 기자>

단체 사진을 찍고 있는 참가자들의 모습.<사진=박성민 기자>단체 사진을 찍고 있는 참가자들의 모습.<사진=박성민 기자>


[현장을 360도 볼 수 있는 영상입니다. 마우스로 화면을 드래그하면서 생동감 있는 '과학 행진'을 확인하세요.]<영상=박승주>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