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미래車 '대응력'서 고개 숙인 한국, 일본  

"기존 산업을 보호하는 정책이 혁신을 막는 걸림도로 작용하고 있다."

매일경제는 미래형 자동차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갖는 낮은 대응력에 주목했습니다.

차세대 플랫폼 새판 짜기 경쟁이 한창입니다. '한국은 얼마나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인가?'가 중요한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데요.

독일의 한 컨설팅업체가 자동차 산업 새판짜기를 일으키고 있는 메가 트렌드 분석을 위해 소비자 정책, 기술, 인프라스트럭쳐, 산업활동 등 다섯 가지 영역별로 국가별 대응능력 측정한 결과가 충격적입니다.

미래차 대응력 순위(1위~10위)에서 자동차 강국인 한국과 일본이 각각 8위와 10위로, 한국은 뒤에서 세번째에 머물렀습니다.

국내 전문가는 "자율행주행차를 비롯한 미래형 자동차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기 때문에 미래형 자동차 산업대응력이 곧 4차 산업혁명 대응력"이라고 말합니다.

전문가들은 기존 산업을 보호하는 정책이 혁신을 막는 걸림도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합니다. 생산과 판매의 양을 높이고 폭을 넓히는 차원을 넘어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민첩하게 적응해나가야 할 때입니다.

마윈과 MIT도 반한 한 중국벤처의 '얼굴 인식 기술' 혁신, 최근 '앱 끼워팔기' 논란으로 제동걸린 구글, 전통 제조업의 기회 '4차 산업혁명', 최고의 정책도우미로 각광받는 'ICT' 등 유익한 기사들이 준비돼 있습니다.

오늘의 조간브리핑을 전해드립니다.
(기사 제목을 클릭하시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1.[매일경제] '차세대 플랫폼' 미래車…한국 대응력은 뒤에서 세번째

인류의 삶을 바꿔놓은 아이폰이 출시된 지만 10년이 지났다. 아이폰이 시작한 스마트폰 혁명은 개인의 생활은 물론 산업 지형마저 완전히 바꿔놨다. 


2.[중앙일보] 마윈·MIT도 반한 '얼굴 인식' 벤처

# 2015년 3월 15일(현지시각) 독일 전자통신전시회(CeBIT). 기조연설에 나선 알리바바 마윈(馬雲)이 스마트폰에 자신의 얼굴을 비치더니 독일 우표를 주문했다. 모바일 결제 앱 ‘알리페이’는 사전 등록된 마윈의 얼굴과 카메라에 비친 그의 얼굴을 비교해 결제를 승인했다.


3.[한국경제] 안드로이드폰에 앱 끼워 판 '구글 갑질'…첫 제동

구글이 안드로이드폰 제조사들에 자사 검색엔진, 웹브라우저 등을 기본 앱(응용프로그램)으로 설치하도록 강요하는 관행에 제동이 걸렸다. 러시아 정부가 구글이 반독점법을 위반했다며 벌금을 부과하고 제조사들에 강요 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했다.


4.[한국경제] 4차 산업혁명, 전통 제조업에도 기회다

4차 산업혁명은 인간과 사물 간 연결이 확대되고 인공지능과 빅데이터의 연계·융합으로 기술 및 산업구조가 초(超)지능화되는 것을 골자로 한다. 4차 산업혁명의 중심에는 인공지능 기술이 있다고 할 수 있다.


5.[동아일보] ICT 활용한 첨단 기술이 최고의 '정책 도우미'로 뜬다

2004년 지진해일(쓰나미)로 수마트라 섬 연안에서 수십만 명이 숨진 인도네시아. 그 수도인 자카르타는 여전히 몬순(장마) 때마다 홍수를 겪는다. 그때마다 주민들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도로 침수 상황 등을 공유한다.


6.[중앙일보] [차이나 인사이트] 중국 붕괴론은 왜 매번 빗나가고 또 등장하는가

중국의 덩치가 커지며 국제사회에서의 존재감이 크게 부각됨에 따라 중국의 미래가 어떠할 것이냐에 대한 예측이 활발하다. 낙관적인 '중국 세기론' 또는 '팍스 시니카'에서 '중국 기회론' '중국 위기론' '중국 위협론' 등 다양하다. 
허경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