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선주자와 '과학정책대화' 연다

18일 오전 10시 KAIST KI빌딩 2층 매트릭스홀에서 개최
'과학기술 혁명으로 여는 미래' 로 정책 발표 후 과기인 질의응답 예정
대선주자들의 본격 선거운동이 시작된 가운데 대선주자와 과학계의 '과학정책대화' 자리가 마련된다.

과학계 주요기관과 단체, 이공계특성화 대학, 과학언론은 18일 오전 10시 KAIST KI빌딩 2층 메트릭스홀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주자와 현장 연구자들 간 과학기술정책의 현안과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갖는다.

이날 행사는 안철수 대선주자가 '과학기술혁명으로 여는 미래'를 주제로 차기정권에서 추진할 과학기술정책 내용을 소개하고 현장에 참석한 과학기술인의 질의응답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안 대선주자의 과기정책 기조는 '국가주도 아닌 민간주도, 국가는 지원 역할' 이다. 이를 바탕으로 미래창조과학부 개편과 세종시 이전 추진, 정년환원, 과정중심의 감사제도, 공공분야 과기인력 확보 등 현장의 의견을 반영한 과학기술정책을 내놓고 있다.

연구환경 개선을 위해 결과위주의 감사에서 과정 위주의 감사로 전환, 연구자의 불필요한 행정 부담을 줄이겠다는 것이다. 또 성실실패제도를 통해 성실한 연구를 해온 연구자의 경우 실패해도 책임을 묻지않고 계속 지원하는 정책을 약속하고 있다.

국가지식생태계 구축을 위해 청년과 중장년들을 교육시켜 10만명의 전문가를 양성, 4차 산업혁명 기수로 키우겠다는 계획 등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국가 과학기술 경쟁력을 회복하고 '과학기술 셋업(Set up)'을 이루겠다는 의지다.

이번 과학정책대화 진행 방식은 과학자, 학생, 시민 등으로부터 받은 사전 질의와 현장 질의응답이 병행돼 실시될 예정으로, 심도있는 과학기술정책대화로 이어지도록 진행될 방침이다. 과학계에서는 대선주자들의 과학기술 공약 내용을 촘촘히 확인하며 공약 실현의 진정성까지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공동주최 측은 이번 안철수 후보와의 정책대화 이외에도 각 정당별 대선주자와 직접 정책대화를 펼치는 기회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25일 오후 2시 KAIST KI빌딩 1층 퓨전홀에서 대선캠프 과학특보와의 과학정책 대화를, 26일에는 오후 3시 UST에서 대선주자별 과학기술 정책 검증 콜로키움이 열린다. 26일 행사는 출연연연구발전협의회 총연합회가 주관하며, 한국과학기자협회·대덕연구단지 기자단·대덕넷이 공동 주최한다. 

이번 과학정책 대화는 과학계 다수의 기관들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공동주최 기관은 다음과 같다.

▲출연연연구발전협의회총연합회(SEANRI) ▲바른 과학기술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과실연) ▲대덕클럽 ▲과학기술연우연합회 ▲따뜻한 과학마을 벽돌한장 ▲대전과총 ▲IBS(기초과학연구원) ▲UST(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BRIC(생물학연구정보센터) ▲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 ▲KAIST 학부총학생회 ▲POSTECH 총학생회 ▲UNIST 학부총학생회 ▲DGIST 총학생회 ▲한국과학기자협회 ▲대덕연구단지기자단(15개 언론사) ▲YTN 사이언스 ▲헬로디디(대덕넷) .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된 글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17.04.17~2017.05.08 에만 제공합니다.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