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중소기업제품 유럽서 "잘 팔리네~"

6개 기업 611만 달러 계약 추진···수출상담 2000만 달러 성과
 대전시는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체코 프라하, 스위스 취리히,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등 3개 지역에 유럽 1차 해외시장개척단을 파견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체코 프라하, 스위스 취리히,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등 3개 지역에 유럽 1차 해외시장개척단을 파견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지역 중소기업 제품이 유럽에서 선전하고 있다.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체코·스위스·크로아티아 등 3개국에 유럽 1차 해외시장개척단을 파견, 계약추진 611만 달러(약 70억원)와 수출상담 111건 2060만 달러(약 236억원)의 성과를 거뒀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해외시장개척단에 참가한 기업은 셀아이콘랩, 이레테크, 바이오뉴트리젠, 동우 엔지니어링, 스킨리더, 비티진 등 6개 업체다. 

셀아이콘랩(대표 성민규)은 펩타이드 화장품 소재 전문 바이오 벤처기업으로 문제성 피부에 적용하는 인체 친화적인 화장품을 제조하는 기업으로 체코 프라하 S사와 15만 달러 상당의 주름개선, 탈모제 제품 등을 다음달 이탈리아 볼로냐 미용전시회 기간에 계약하기로 결정했다. 

함초수분크림, 폼크렌징 등을 제조하는 스킨리더(대표 권태봉)는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O사와 6만5000달러 정도의 수출계약을, 바이오뉴트리젠(대표 복성해)는 스위스 S사와 다이어트 제품에 대해 수출계약을 진행키로 했다. 

동우엔지니어링(대표 전광규)은 체코 프라하 D사와 상하수도 센서 컨트롤 시스템에 대해 50만 달러 정도의 수출계약에 대한 세부사항을 논의키로 했다. 

김기환 대전시 기업지원과장은 "해외시장개척단 파견을 계기로 유럽 해외시장이 확대될 수 있도록 수출마케팅사업을 지원할 것"이라며 "이번 비즈니스 상담회가 실질적인 수출로 실현될 수 있도록 해외지사화 사업, 사후 출장관리비 지원 사업 등 사후관리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