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성질환' 걱정 뚝···치료제 개발 가능성 ↑

최상돈 아주대 교수팀 연구···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 차단
류마티스 관절염, 패혈증 등 염증성 질병을 치료하기 위한 가능성이 제시됐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최상돈 아주대 교수 연구팀이 염증성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펩타이드 치료제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펩타이드는 아미노산의 중합체인데 소수의 아미노산이 연결되면 펩타이드라 부르고 많은 아미노산이 연결되면 단백질이라고 한다.   

일반적인 면역반응은 신체를 보호하기 위해 필요하지만 과활성되면 각종 염증성 질병을 발병하거나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TLR4(톨-유사수용체4)는 이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이 수용체가 과도하게 반응하면 마찬가지로 류마티스 관절염, 자가면역질환, 패혈증 등이 유발된다. 따라서 이 수용체의 신호를 차단할 경우 관련 질환의 증상을 완화 가능하다. 

최상돈 교수팀은 체내 면역센서 중 하나인 TLR4 신호전달경로를 목표로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를 차단하는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했다. 개발된 치료제를 활용하면 체내 세균 침입 시 분비되는 면역 단백질의 과도한 분비를 차단하고,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 

​연구팀은 TLR 신호전달 조절 펩타이드를 발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발굴한 신규 펩타이드들을 쥐 면역세포, TLR4 발현 인간 신장세포와 인간 말초혈액 단핵구 세포에서 LPS와 함께 처리해 TLR4 신호전달경로가 세포주(cell line)와 1차 배양세포에서 현저하게 차단됐다.

쥐 실험에서도 신규 펩타이드가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를 감소됐으며, 류마티스 관절염 쥐에서도 증상 치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상돈 교수는 "동물실험에서도 류마티스 관절염과 신장조직 손상을 치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임상용 주사제를 개발 중에 있어 상용화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류마티스 관절염, 패혈증 등 염증성 질병의 새로운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 교육부 중점연구소지원사업, 보건복지부·한국보건산업진흥원 질환극복기술개발 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바이오머터리얼스(Biomaterials)에 지난 달 27일자로 게재됐다. 

신규 개발된 TLR4 길항작용 모식도.<자료=한국연구재단 제공>신규 개발된 TLR4 길항작용 모식도.<자료=한국연구재단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