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LTE보다 100배 낮은 신호에도 통신"···'협대역 IoT' 개발

ETRI, 저전력·장거리 무선통신용 단말 제작
연구팀이 협대역 사물인터넷 단말을 이용해 차량침입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사진=ETRI 제공>연구팀이 협대역 사물인터넷 단말을 이용해 차량침입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사진=ETRI 제공>

국내 연구팀이 LTE보다 100배 낮은 신호에도 통신할 수 있는 협대역 사물인터넷 기술을 개발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이상훈)는 저전력·장거리 무선통신이 가능한 '협대역 사물인터넷' 기술을 개발하고 국제표준 기반 단말 시제품 제작에도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협대역 사물인터넷은 주파수 대역폭이 200kHz로 LTE보다 좁다. 대역폭이 좁은 만큼 전송 속도는 낮지만 전력소모량은 적다. 배터리 수명도 10년 이상으로 늘렸다.

또 기지국 통신 반경을 키워 1㎢ 내 5000대 이상의 단말을 지원한다. 많은 사용자를 수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 사물인터넷 방식과 차별화됐다.

아울러 LTE보다 100배 낮은 신호 세기에서도 통신이 가능하다. 기존 LTE 기지국에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거나 별도 전용 기지국을 설치해 서비스할 수 있다.

협대역 사물인터넷 개발은 산업체와의 공동연구 결과다. ETRI는 시스템 설계·개발, KT는 개방형 사물인터넷 서비스 플랫폼, 네스랩은 단말 모뎀과 프로토콜 개발, 네스원은 디바이스 개발, 파이칩스는 무선주파수칩 개발을 담당했다.

공동 연구팀은 협대역 사물인터넷 단말 장착 상용화 시점을 내년으로 보고 있다. 이번 기술은 ▲연기감지 화재용 센서 ▲칩입감지 보안용 센서 ▲환자검진 모니터링 ▲전력미터기 등에 사용될 수 있다.

공동 연구를 주도한 정현규 ETRI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사물인터넷 서비스 활성화에 필요한 혁신적인 기술이 될 것"이라며 "다양한 사물인터넷 서비스 제공을 위해 중소기업과 협력을 지속적으로 이뤄 상용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