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현실 캐릭터 내맘대로 조작한다

우운택 KAIST 교수팀, 증강현실 캐릭터 실시간 조작기술 개발
"가상 캐릭터와 현실공간이 상호작용하는 환경 조정 가능"  
증강현실 체험 위한 안경형 디스플레이기반 이동경로 저작 기술 개념도. <사진=KAIST 제공>증강현실 체험 위한 안경형 디스플레이기반 이동경로 저작 기술 개념도. <사진=KA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스마트폰을 이용해 증강현실(AR) 속에 있는 가상 캐틱터를 실시간 조작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KAIST(총장 강성모)는 우운택 KI IT 융합연구소 증강현실연구센터 교수 연구팀이 증강현실 안경을 통해 현실공간에 존재하는 가상객체의 이동경로를 간편하고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존의 증강현실을 저작하는 과정은 PC 환경에 특화된 저작 프로그램을 이용하거나 전문적인 프로그래밍 언어로 가상객체를 선택하고 조작한다. 이 과정은 복잡하고 비용도 많이 소요된다.  

이에 연구팀은 특수한 입력장치를 사용하는 대신 자체 개발한 앱(App)을 스마트폰에서 구동시켜 홀로렌즈가 부착된 안경형 디스플레이 장치와 연동했다. 

이를 통해 3차원 마우스와 같은 입력장치로 사용할 수 있는 증강현실 속 가상객체를 컴퓨터의 아이콘 옮기듯 쉽게 조정하고 이동할 수 있게 됐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의 입력 정보와 내장된 3측 기울기 센서로 획득한 스마트폰의 자세 정보를 이용해 증강현실 속 가상객체를 선택하거나 축소하는 등 크기를 조절할 수 있고, 가상객체의 이동 경로를 현실 공간에 바로 설정하거나 수정할 수 있다. 

또 현실 공간에서 가상객체의 이동을 직관적으로 설정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동적인 증강현실 환경을 현장에서 즉각적으로 구성할 수 있다.

연구팀은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저작도구는 다양한 증강현실 콘텐츠의 즉각적인 생산과 체험을 가능하게 하고 새로운 증강체험 관련 산업의 형성과 생태계 구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우 교수는 "이 기술은 스마트폰만 있으면 누구나 콘텐츠를 현장에서 직관적으로 저작할 수 있다"며 "추가 개발될 증강현실 저작도구를 통해 누구나 포켓몬고 같이 가상 캐릭터와 현실공간이 상호작용하는 환경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 인간-컴퓨터 상호작용 학회(HCI)에서 지난 8일에 시연됐으며, 관련 논문은 올해 국제 인간-컴퓨터 상호작용 학회(HCI International 2017)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증강현실 체험 위한 안경형 디스플레이기반 이동경로 저작 기술을 활용해 증강현실 환경을 구성하는 실제 화면. <사진=KAIST 제공> 증강현실 체험 위한 안경형 디스플레이기반 이동경로 저작 기술을 활용해 증강현실 환경을 구성하는 실제 화면. <사진=KAIST 제공>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