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등 '창업 활성화 관계장관회의' 개최

역대 최대규모의 신규 벤처펀드 목표 설정
누구나 창업 가능 환경 만든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1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주재로 '창업 활성화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회의에는 미래부·문체부·농식품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금융위원장, 기재부·교육부·해수부 차관, 중기청장 등이 참석했다. 미래부와 중기청 등이 마련한 '창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핵심 추진전략을 점검했다.

정부는 회의에서 올해 중 창업활성화를 위해 역대 최대규모의 신규 벤처펀드 3조5000억원 조성과 벤처투자 2조3000억원 달성을 목표로 설정했다. 이를 위해 ▲기술 창업 활성화(Start-up) ▲지속성장이 가능한 창업지원 강화(Scale-up) ▲국민 누구나 쉽게 창업할 수 있는 환경조성(Boom-up) 등을 범정부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결정했다.

특히 기술만 있으면 누구나 창업할 수 있도록 기술기반 혁신형 창업을 지원할 계획이며, 창업기업에 지속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 강화, 아이디어를 가진 국민 대상으로한 창업경진대회 개최 등을 추진키로 했다. 

황 권한대행은 "정부의 다양한 노력의 성과를 실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정책 추진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이를 반영한 후속 정책을 마련해 속도감 있게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