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올해 업무는 '현장중심' 등 4대 전략 발표

재난대응·현장중심·미래대비·적극소통 등 주요 업무계획
정부, 11일 정부서울청사서 '7개 부처 업무계획 보고' 개최
원자력안전위원회(김용환 위원장)는 올해 주요업무 추진을 위해 재난대응·현장중심·미래대비·적극소통 등의 전략을 수립했다.

정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대통령 권한대행) 주재로 '국민안전 및 법질서' 분야에 대한 올해 업무보고를 진행했다.

업무보고는 정부업무보고를 비롯해 행정자치부, 법무부, 국민안전처, 국민권익위원회, 인사혁신처, 법제처,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의 7개 부처가 합동으로 진행했다.

원안위는 업무보고에서 올해 주요업무 추진을 위해 재난대응·현장중심·미래대비·적극소통 등의 4대 전략을 수립했다고 이날 밝혔다.

재난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원전 내진 성능을 점검·보강할 예정이다. 또 경주에 대한 정밀 지질조사를 실시하는 등 대형 지진에 대비한 원전 안전관리체계를 개선하고 테러 등 위협에 대비한 원전 방호 시스템도 강화할 계획이다.

현장중심 전략으로 고리1호기 해체를 위해 규제심사 세부지침을 마련할 방침이다. 현장 밀착형 안전규제를 강화하고 원전 부지별 지역사무소 역할·기능도 강화된다.

미래대비를 위해 고준위 방폐물 관리계획에 따라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안전규제 로드맵을 조기에 수립한다. 다수기 PSA 개발을 적극적으로 주도하는 등 국내 고유 맞춤형 원전안전 기술기준을 확립한다.

적극소통을 위한 전략으로 지역별 원자력 안전협의회 운영 등 현장 소통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원자력안전정보공개센터를 이용해 적극적으로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김용환 위원장은 "지난 4년간 원자력·방사선 전 분야에서 비리를 차단하고 국민 안심 구현을 위한 안전규제 제도·시스템 혁신에 매진했다"라며 "앞서 마련한 제도·시스템을 현장에 안착시키고 새로운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