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덕 출신 LG맨들, LG화학 R&D 핵심 역할 맡는다

유진녕 LG화학기술연구원장, 화학 전체 CTO 조직 맡아
이성만 LG 기술기획 수석부장, 상무로 승진
LG화학이 최근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대덕 연구원 출신이 여의도에서 LG화학의 핵심 의사결정을 담당하게 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진녕 現 LG화학기술연구원장.<사진=대덕넷 DB>유진녕 現 LG화학기술연구원장.<사진=대덕넷 DB>
LG화학(대표 박진수)은 지난해 12월 1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사장 승진 1명, 부사장 승진 1명, 전무 승진 5명, 상무 신규선임 11명, 수석연구위원 승진 1명을 포함한 총 19명의 2017년 임원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탁월한 사업성과 기반 승진 ▲젊고 유연한 조직 구축을 위한 인재 발굴 ▲성장사업 추진을 위한 R&D 전문인력 육성 강화 ▲해외사업 경험을 보유한 글로벌 인재 중용 등 사업구조 고도화 관점에서 미래준비를 위한 본원적 사업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점이 고려됐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 현 LG화학 기술연구원장인 유진녕 사장이 CTO(최고기술책임자) 조직을 이끌게 됐다. CTO 조직은 LG화학이 R&D 성과창출과 연구역량 제고를 위해 신설했다.  

이성만 기술기획담당 신임 상무.<사진=대덕넷 DB>이성만 기술기획담당 신임 상무.<사진=대덕넷 DB>
유진녕 사장은 지난 1981년 입사 이후 35년 넘게 LG화학의 연구개발(R&D)을 이끌어온 장본인이다. 그는 신소재연구소장, CRD(Corporate R&D) 연구소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이어 지난 2005년부터 기술연구원장으로 LG화학의 R&D를 이끌어 왔다.

이성만 前 LG화학 기술기획 수석부장은 이번 인사를 통해 기술기획담당 상무로 신규 선임됐다.

이 신임 상무는 KAIST에서 경영과학을 전공하고, 워싱턴 주립대학에서 MBA를 받았다.

그는 LG화학에서 효과적인 연구 개발 전략 수립, 연구 생산성 제고, 프로젝트·연구개발 성과의 평가, 연구개발 관리 체계 개선, Open Innovation 등의 업무를 수행한 바 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