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연, '2017년 명장'에 이회윤 기술원 선정

우주광학센터 책임연구기술원, 광학계 시험·성능평가기술 개발 
이회윤 책임연구기술원. <사진=표준연 제공>이회윤 책임연구기술원. <사진=표준연 제공>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직무대행 박상열)은 이회윤 우주광학센터 책임연구기술원을 '2017 KRISS 명장'으로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표준연은 연구원 내에서 세계적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기술인을 우대하기 위해 2013년부터 'KRISS 명장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명장은 해당분야에서 10년 이상의 경력을 지닌 연구기술직 직원 중 우수한 성과를 거둔 인물로 매년 선정된다. 

이회윤 책임연구기술원은 광학부품과 광학계 시험 및 성능평가기술을 개발하고 표준을 확립함으로써 광산업을 지원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우주용 반사경의 은코팅 작업 기술 및 대형 열진공챔버 운영기술, 진공챔버 내 반사경의 형상변화를 나노미터 정밀도로 측정하는 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명장은 해당 분야 최고 기술인이라는 명예와 함께 연간 1000만원의 연구개발 활동비를 3년간 지원받는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