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특구진흥재단 이사장 선임 '청원서' 국회서 검토키로

국회 관계자 "미래부에 통보한 상태, 9일 이후 국회 임시회에서 논의할 것"
대덕특구 생태계 회복을 위한 과학기술인들의 염원을 담은 청원서가 국회로 전달되며 이후 향방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정부출연연구기관, 기업, 대학 등 대덕특구 내 과학기술인들이 참여하는 민간단체를 중심으로 진행된 '세계적 R&D클러스터 생태계 조성을 위한 청원서'가 30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이하 미방위)로 전달됐다.

청원의 주요 내용은 ▲이사장 후보 3인의 대덕특구 생태계 조성 계획을 듣는 공청회 개최 ▲이사장 선임에 앞서 구성원의 의견 및 결정 일부 반영 등으로 대덕특구내 구성원 뿐만 아니라 서울, 부산 등 시민들도 참여했다.

본지 확인 결과 청원 운동 내용과 국회 청원서 접수에 대해 미래창조과학부 담당자에게 통보된 상태다. 미방위는 관련 내용에 대해 9일 이후 열리는 임시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국회 미방위 관계자는 "임시회의 이전에 특구진흥재단 이사장 선임이 마무리 되더라도 국회 논의를 통해 이후 기관장 임명에 이 부분이 적용 될지 공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후 법이 필요하면 법으로 시행령이나 시행규칙 개정이 필요하면 정부에서 논의해 결론이 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청원 운동은 특구진흥재단이 출범 11년을 맞은 가운데 본래 비전보다 상위부처 실행기관 임무에 치중하고 지나치게 관료적으로 바뀌었다는 구성원들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면서 시작됐다.

또 세계적 R&D 클러스터를 조성하기 위한 소통보다 정량적 성과에 치중하며 대덕특구의 생태계마저 심각하게 파괴되고 있다고 지적이 일며 성명서 발표에 이어 청원운동으로 이어졌다.

특구진흥재단은 지난달 2일 이사장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오태식 한국항공대학교 교수, 이경호 대전지역사업평가단 단장, 이영수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원장(이름 가나다순)을 3배수로 확정해 이사회에 추천한 상태다.

이번 청원에 참여한 대덕특구 내 과학기술인 민간단체는 대전지역상장기업협의회, 과학기술연우연합회·바이오헬스케어협회·따뜻한 과학마을 벽돌한장·금강포럼·세대공감포럼 등이다.

과학기술계 한 관계자는 "그동안 탑다운 방식의 기관장 임명으로 특구진흥재단 이사장 뿐만 아니라 정부출연기관도 소통 부재로 어려움이 많았던게 사실"이라면서 "이번 사례를 통해 출연연 기관장 임명에 구성원들의 의견이 반영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