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한국과학기술자들의 위대한 도전

새벽을 깨우는 정유년 '붉은 닭띠'의 해가 시작되었습니다. 한국경제는 올해 예고된 과학기술계의 주요 이슈를 정리했습니다. 2017년 한국 과학기술계의 위대한 도전입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지난해 7월 첫 시험모델이 145초 연소시험에 성공한 뒤, 11월 두 번째 엔진 연소시험에도 연달아 성공했는데요. 성공의 기운을 이어 오는 4일 올해 첫 연소시험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또 KIST는 호흡만 해도 폐결핵, 폐암, 등 질병 진단이 가능한 센서도 올해 첫 선을 보일 전망이며, 한국기계연구원은 사회 문제로 번지는 층간소음 문제를 풀 획기적인 기술에 주력합니다.

올해도 우주의 비밀에 한층 더 다가가는 연구가 이어집니다. GIST와 IBS는 세계 최대 출력의 4페타와트(1PW=1000조와트) 레이저를 본격적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하는데요. 우주 신비의 중심에 있는 암흑물질 발견을 기대해봅니다.

동아일보는 올해 가장 주목받는 첨단기술로 인공지능(AI)를 꼽았습니다. 가트너, 포브스,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글로벌 시장조사업체들도 새해 최대 화두로 제시하고 있어 올 안해 신기술 혁신이 가속화될 전망입니다. '꿈의 이동통신'이라 불리는 5G와 스마트 기기 혁명을 주도할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미래 자동차산업을 이끌 자율주행차, 전기자동차 등도 올해 IT 트렌드로 주목받았습니다. 국내 기업들도 각 부문에서 치열한 기술전쟁을 준비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세계적으로 상용화될 수 있는 기술들이 개발되길 바랍니다.

1. [한국경제]호흡만으로 질병 진단하는 센서, 층간소음 없애는 IoT기술 '첫선'

남극 세종과학기지와 장보고과학기지의 월동연구대원 34명은 독특한 새해를 맞았다. 북반구와 달리 남극 대륙은 이맘때면 여름이다.

2. [동아일보]"AI 스피커 비서, 날씨 부탁해" "5G 홀로그램 인사, 반가워"

올 한 해 우리 생활 주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첨단 기술은 뭘까. 1일 재계에 따르면 한국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올해 가장 주목받을 첨단기술로 AI가 첫 손가락에 꼽혔다.

3. [조선일보]오송의 천지개벽… 뷰티산업 메카로 떠오르다

지난 22일 KTX 경부선과 호남선 분기역인 충청북도 청주시 KTX 오송역. 역 주변은 황량하지만 북서쪽으로 1㎞ 떨어진 만수교차로부터 서쪽으로 곧게 뻗은 왕복 6차로 도로 약 2㎞ 구간은 대도시 못지않다.

4. [동아일보]초중고 전원 SW교육… 인구 126만명 에스토니아, IT로 우뚝

"이건 스피드 조정 버튼이고, 끝에 있는 메뉴로는 로봇이 움직일 길도 정할 수 있어요." 올리베르 야르크 군(11)은 자신이 코딩(프로그래밍)한 로봇을 바닥에 내려놓더니 스마트폰으로 능숙하게 조종해 보였다.

5. [중앙일보] [인사이트] 대형 이벤트에 가려진 올해 쏠쏠한 뉴스 톱10

2017년 글로벌 달력은 굵직굵직한 ‘빅 이벤트’들로 가득하다. 정치적으로도 1월 20일 미국 트럼프 행정부 출범을 시작으로 독일·프랑스·헝가리·이란·한국·인도·싱가포르·칠레 대선이 있는 바야흐로 정권의 대교체기다.

6. [조선일보] 당뇨 환자에게 '돼지 췌도 이식'… 한국서 첫 성공 신화 쓴다

"혈관으로 들어가고 있는 빨간 액체에 돼지 췌도(膵島)가 들어 있습니다. 머지않아 당뇨 환자의 희망이 될 세포입니다."

7. [동아일보] [사설]내가 나라다

역사는 직진하지 않는다. 후퇴하기도 하고, 한동안 지체하거나 더러는 순환해 데자뷔를 느끼게 한다. “2017년에는 혁명의 기운이 감돌 것이다.

조은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