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UNIST·DGIST·생명연, 노화 공동연구 나서

'노화표준검체은행' 생긴다
28일 DGIST서 노화 분야 공동연구 MOU 체결
UNIST, DGIST,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28일 노화 연구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장규태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원장, 신성철 DGIST 총장, 정무영 UNIST 총장. <사진=UNIST 제공>UNIST, DGIST,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28일 노화 연구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장규태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원장, 신성철 DGIST 총장, 정무영 UNIST 총장. <사진=UNIST 제공>

과학기술특성화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이 손잡고 노화 연구에 나선다. 

UNIST(총장 정무영)와 DGIST(총장 신성철),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장규태)은 28일 오전 11시 DGIST 대학본부 4층 대회의실에서 노화 연구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세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체내 변화를 유도하는 분바 및 단백질을 찾아 노화 원인을 밝히고 노화와 관련된 질병의 조기 진단 및 치료와 조절 기술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또 표준화된 샘플을 공유하기 위해 각 기관이 연구한 실험동물, 인체 세포를 모아 '노화표준검체은행(가칭)'을 설립할 계획이다. 더불어 세 기간이 도출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노화 증상에 관한 표준화된 분자지표도 제시한다. 

정무영 총장은 "한국사회에서 노화 연구의 필요성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노화과정의 근본적 원인 규명과 제어기술의 개발을 통해 초고령사회에 대한 과학적 대응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UNIST는 2017년 상반기 '노화분자분석센터(가칭)'을 구축, 노화가 발생하는 원리와 과정을 규명하는 연구에 나선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