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또 회전문 인사? 미래부 인사 정거장된 중앙과학관장

미래부, 김주한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비서관···양성광 국립중앙과학관에 임명
김주한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비서관(왼쪽)과 양성광 국립중앙과학관장. 김주한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비서관(왼쪽)과 양성광 국립중앙과학관장.
이번에도 다르지 않았다. 

국립중앙과학관 수장 자리가 미래창조과학부 관료 출신 인사들이 잠시 머물렀다 떠나는 자리로 전락하고 있다. 

김주한 신임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비서관이 청와대에 입성하면서 그 자리에 있던 양성광 전 비서관이 국립중앙과학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29일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김주한 전 관장을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비서관으로 임명했다. 

김 신임 비서관은 한양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맨체스터대학교 대학원에서 과학기술정책 석사 과정을 마쳤다. 

제20회 기술고시로 공직해 입문한 그는 과학기술처와 교육과학기술부 요직을 거친 뒤 미래부 과학기술정책국장, 통신정책국장 등을 역임했다. 이어 국립중앙과학관장과 미래부 과학기술전략본부장을 지냈다. 

미래부는 이날 또 양성광 전 청와대 비서관을 국립중앙과학관장에 임명했다. 양 신임 관장은 한양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화학공학 석사, 미국 퍼듀대학교 화학공학 박사를 마쳤다.

제21회 기술고시 출신인 그는 과학기술처, 교육과학기술부 인재정책분석관, 미래부 미래 선도연구실장을 지냈다. 또 지난 2013년 10월 청와대에서 과학기술비서관 업무를 수행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