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최양희 장관 "세종시 이전 행자부 결정 따를 것"

미래부, 14일 정부과청청사 국감서
세종시 이전 '과학기술현장으로 와야 vs 방송통신 어떻게 하냐' 의견 갈려

14일 과천청사에서 미래부 국정감사가 열렸다. <사진=김지영 기자>
"미래부는 세종시 이전을 결정하는 주관부서가 아니다. 행정자치부의 이전계획 및 고시에 따라 결정된 장소에서 근무 하게 될 것이다."

14일 과천청사에서 열린 미래창조과학부 국정감사에서 최양희 장관이 미래부 세종시 이전에 대해 "행자부 이전계획에 따를 것" 이라고 말했다. "미래부 수장으로 행자부의 결정만 기다려선 안 된다"는 민병주 새누리당 의원의 질타가 있었지만 최 장관은 답을 일관했다.

민병주 의원은 미래부의 조속한 세종시 이전을 강조하며 "미래부 이전 지연으로 대전 충청권 과학기술 시너지는 커녕 많은 출장비용 등을 발생시키고 있다"며 "미래부 출장내역 2년 반 동안 15억 9000만원"이라고 말했다.

지난 1월 미래부가 영상회의실을 설치했지만 사용도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 의원에 따르면 사용건수는 총 43건으로 그 중 출연연과 영상회의는 기초연을 포함한 3개 출연연이 전부다.

민 의원은 "과학기술 ICT 연구개발 예산을 총괄하는 주무부처가 과학기술 인프라가 집중되어있는 세종시에 이전하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면서 "훌륭한 인프라를 활용해 과학기술 기반 창조경제를 추진하기 위해 세종 이전에 동의 해야 한다. 기관의 수장으로서 행자부이 결정만 기다리면 안 된다. 세종시 이전의 확고한 신념과 의지가 있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송호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과천청사업무를 하는 이유가 있다"고 반발했다. 그는 "세종시 이전에 명시된 행정부처는 이전하는게 맞다. 그러나 그 이후 만들어진 미래부는 어디에 소재할지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그 법을 근거로 세종시에 내려가야 한다는 것은 과도한 문제"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는 "과학기술 관련 본사들이 서울에 있고, 방송국과 통신사 본부가 수도권에 있는데 세종시에 내려가면 그 부분들은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물었다.

최 장관은 "미래부가 어디서 근무할지 결정하는 주관부서가 아니다. 행자부의 이전계획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으며, 민 의원은 "법과 원칙에 따라 달라"고 강조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