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北 핵실험 막기 위해 탐지 기술이 중요"

CTBTO 라시나 제르보 사무총장, 지질연 방문
北핵실험 탐지시설 시찰…긴밀한 협력 약속

라시나 제르보 CTBTO 사무총장이 11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을 방문했다. 그는 북한 핵실험에 대비하기 위해 탐지 기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북한의 4차 핵실험 강행에 대한 소식이 이어지는 가운데 CTBTO(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의 라시나 제르보 사무총장이 핵실험 탐지시설 시찰을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제르보 사무총장은 외교부의 초청으로 방한해 첫 일정으로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규한)의 지진연구센터를 찾았다.

1996년 창설된 CTBTO는 전 세계 모든 종류의 핵실험 규제를 위한 국제기구로 현재 한국을 비롯한 183개국이 가입해 있다.

제르보 사무총장은 지질연의 지진연구센터를 방문해 북한의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대비하기 위해 탐지 기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국가자료센터(National DATA Center·NDC) 역할을 하는 지질연이 지난 세 차례 북한 핵실험을 성공적으로 탐지했고, 단시간에 CTBTO로 전송했다"며 "한국 NDC와 CTBTO의 결과가 일치한다"고도 덧붙였다.

지질연은 세계 두번째 규모의 관측소인 원주 KSRS(한국지진파관측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제르보 사무총장에게 더 많은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한국의 전문가들이 CTBTO에 진출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규한 원장은 "우리나라와 CTBTO의 우호적인 협력관계가 유지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북한 핵실험 탐지의 최전방에 있다는 생각을 잊지 않고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해곤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