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KAIST "로스쿨 등 진로변경시 장학금 환수"

[국감초점]"과기인 양성 장학금 엉뚱하게 쓰인다" 질책에 강성모 총장 검토 의사
로스쿨·의대·치대 등 타분야 유출 해마다 급증…"언제까지 방치할건가"

강성모 KAIST 총장이 매년 늘고 있는 학생 유출 문제와 관련한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통신위원회는 22일 KAIST(한국과학기술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KAIST 학생 유출 문제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이날 새누리당 권은희 의원은 "2008년부터 지난 9월까지 KAIST 재학생 또는 졸업생이 의학·치의학전문대학원, 법학전문대학원 등 이공계가 아닌 진로를 선택하는 학생수가 매년 증가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에 따르면 의학전문대학원 진학이 2008년에 34명에서 93명으로 급격히 증가했으며 치의학전문대학원 역시 매년 10명 이상 진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스쿨 역시 5년 동안 42명이 진학했고, 2008년부터 올해까지 총 4340명의 졸업생 가운데 11.43%인 496명이 이공계 전공이 아닌 다른 분야로 진출했다.

권 의원은 "KAIST 학사과정에 있는 학생들이 졸업때까지 KAIST가 투자하고 있는 1인당 학비가 무려 6410만원이나 되고 있는데, 이렇게 이공계가 아닌 쪽으로 진로를 바꾸는 것도 국가 차원에서 보면 손실"이라고 밝혔다.

같은당 박대출 의원도 KAIST의 인재 유출은 매년 국감에서 지적되고 있는 문제임에도 개선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최근 5년간 학부 졸업생의 진로를 보니 의학전문대학원으로 가는 경우가 해마다 늘고 있다. 과학기술인보다는 의사가 좋다는 것"이라며 "과학기술인을 양성하라는 장학금이 엉뚱하게도 의사, 변호사를 키우는데 쓰이고 있다. 국민의 세금이 엉뚱한 곳에 쓰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국민 세금으로 공부하고 진로를 바꾸는 것은 학생들이 법을 어기고 먹튀하는 것"이라며 "일반대학 장학생들도 타대학으로 가면 장학금을 회수한다. KAIST도 학위제도를 박탈하거나 장학금을 회수하거나 해야 하지 않냐"고 물었다.

무소속 강동원 의원 역시 "2009년부터 2013년 KAIST 학사·석사 졸업생 4142명 중 587명이 의·치의학전문대학원과 로스쿨 등 이공계가 아닌 분야에 진학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는 전체 14.1%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이어 "직업 선택에 있어 자유가 있는 학생을 비판할 수는 없으나, KAIST에서 이공계 비전을 보여주지 못한 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성모 KAIST 총장은 "로스쿨 등 과학과 관련되지 않은 분야로의 진로 선택시에는 장학금 상환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총장은 "의학이나 생활과학, ICT 응용 기술 등은 넓게 보면 과학기술 분야에 포함에 된다. 이 분야 졸업자 등이 기초과학 등에 진출할 수 있다"며 "대학은 유출자들을 줄이기 위해 상담 프로그램 등을 마련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