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임은희 기자의 조간브리핑]맡겨둔 커피

"혹시 맡겨둔 커피 있나요?"

서스펜디드 커피 운동이라고 아시나요? 일명 착한 커피라고도 불리는 이 운동이 확산될 조짐이라고 합니다. 서스펜디드 커피' 운동은 불우한 이웃을 위해 커피숍에 커피를 맡기는 것인데요.

누군가 커피 다섯 잔을 주문한 뒤 자신이 마실 커피를 제외하고 나머지 커피를 맡기는 개념입니다. 돈은 다섯 잔 값을 내고요. 그러면 나중에 거지처럼 보이는 허름한 차림의 누군가가 카페에 들어와 맡겨둔 커피가 있는지 묻고 커피를 마시는 거죠.

서스펜디드 커피란, 이처럼 따뜻한 음료 한잔도 사 마실 여유가 없는 불우한 이웃들을 위해 사람들이 커피 값을 먼저 내는 것입니다.

이 운동은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으며, 어떤 곳에서는 커피뿐 아니라 샌드위치나 식사까지 맡겨둘 수 있다고도 하네요. 현재 세계적인 브랜드 커피점인 스타벅스 역시 이 운동에 참여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누리꾼들도 좋은 운동이라며 이 내용을 홍보하고 있는데요.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도 지난 1일 트위터를 통해 이 운동을 알렸고, 우리나라의 시민행동 협동조합(현재 창립 준비 중)인 '작은연대' 역시 한국형 서스펜디드 커피 운동을 진행하기 위해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커피숍이 유난히 많은 한국에 이 운동이 정착된다면 좋은 기부 문화로 발전할 것으로 보입니다. 손쉽게 기부할 수 있는 방법, 맡겨둔 커피 한 잔에서 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대덕넷이 뽑은 오늘의 뉴스는 '재계 1000억 펀드', '문화재 살리는 IT기술', '취업교육 대신 교양', '대기업 앞에선 고양이 앞 쥐가 되는 중소', '빅데이터', '지방경제 대기업이 필수?' 등입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제목을 클릭하면 바로 해당 뉴스로 이동합니다>

재계 1천억 펀드창조경제 띄운다 <매일경제>

세계 최대 불교사원, 한국 IT기술로 살린다<동아일보>

경희대 ‘후마니타스 칼리지’ 취업교육 대신 교양 위주로<동아일보>

中企는 왜 대기업 앞에선… '고양이 앞 쥐'가 되는가<조선일보>

"빅데이터로 범죄예방…창조경제, 생활 속에 답 있다"<한국경제>

지방은 죽었다?…천안·아산은 삼성 덕에 살았다<한국경제>

中企조합에 납품단가 협의권…대기업에 협상 의무화…5억 이상 등기임원 연봉 공개<한국경제>
 
<대덕넷 임은희 기자> redant645@HelloDD.com      트위터 : @redant645
임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