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임은희 기자의 조간브리핑]마거릿 대처

"생각을 조심해라, 말이 된다. 말을 조심해라, 행동이 된다. 행동을 조심해라, 습관이 된다. 습관을 조심해라, 성격이 된다. 성격을 조심해라, 운명이 된다. 우리는 생각하는대로 된다."
"실패는 단지 더 현명하게 시작할 기회일 뿐이다."
"나는 언제나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 세상 누구도 나를 굴복시킬 수 없다."
"싸움에 나섰을 때는 이기기 위해 싸워야 한다."
"요란하게 소리나 지르며 우는 것은 수탉이지만 알을 낳는 것은 암탉이다."

8일 87세의 나이로 타계한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가 남겼던 말들입니다. 대처 전 총리는 생전에 가장 많은 명언을 남긴 정치인 중 하나로 꼽힌다고 하는데요. 늘 명쾌하고 도전적인 말로 사람의 내면을 울리는가 하면, 소신 발언으로 사람들을 움직였던 여성 리더였습니다.

잡화상 둘째딸에서 총리까지 그녀의 인생은 언제나 최초라는 수식어가 붙어다녔습니다. 34세에 하원에 진출해 1970년 교육부 장관을 지냈고, 1975년엔 영국 첫 여성 보수당 대표, 1979년 영국 첫 여성 총리가 됐습니다.

철의 여인으로 불리는 만큼 대처는 매사 냉혹하리만치 철저한 승부사 기질을 보여왔는데요. 고 실업률, 저성장, 인플레이션의 늪에서 허우적거렸던 영국을 경제적 자유주의와 도덕적 보수 이념에 기반한 '대처주의'로 치유해갔습니다. 대처리즘이라고 불리는 강력한 경제 개혁은 복지 확대보다 민간의 자율적 활동을 중시하는 강력한 경제 개혁이었죠. 공공지출 삭감과 세금 인하, 공기업 민영화, 인플레이션 억제, 노동조합 활동 규제 및 경쟁 촉진 등 과감한 개혁을 단행했습니다.

대처의 정책은 인플레이션을 극복하고 영국이 저비용, 고효율 경제 구조로 전환하는 계기가 됐지만, 이같은 정책으로 실업률이 급등해 국민의 불만이 높아졌었죠.

그래서 그녀는 영국 국민들에게 극단적 애증의 대상이라고 합니다. 일 중독증과 남을 믿지 못하는 천성과 독단 때문에 '티나(TINA-There Is No Alternative)', '얼굴에 페인트칠을 한 스크루지 여사'라는 악담을 들었다고 하죠.

대처의 경제 개혁 정책인 대처리즘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지만 대처리즘이 이후 영국 사회를 완전히 뒤바꿔 놓았다는 점에는 이의가 없어 보입니다. '철의여인'은 세상을 떠났지만 공격성, 카리스마, 확고한 자기주장, 냉전의 상징 등 온갖 수식어로 표현되는 그의 삶은 두고 두고 회자될 것 같습니다.

대덕넷이 뽑은 오늘의 뉴스는 '린스타트업', '사용후핵연료 저장공간 논란', '메디포스트 양윤선 대표 인터뷰', '삼성 신경영 화두', '김세광 생기원 박사 인터뷰', '해커집단 어나니머스' 등입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제목을 클릭하면 바로 해당 뉴스로 이동합니다>

벤처부터 대기업까지 '린스타트업'… 한국 산업계 新화두로<동아일보>

사용후핵연료 저장공간 10년내 포화… 원전 가동 멈출수도<동아일보>

버려진 탯줄에서 줄기세포 신천지를 열다<조선일보>

"質보다 量이라고?"…발끈한 이건희, 스푼을 내던지다<한국경제>

600억 대박낸 엉뚱한 상상 "정부과제 못딴게 되레 행운"<매일경제>

해커집단 '어나니머스', 영웅인가 무법자인가<한국경제>

내 털 돌리도<조선경제>
 
<대덕넷 임은희 기자> redant645@HelloDD.com      트위터 : @redant645
임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