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울산 차세대전지원천기술센터' 개소…연구개발 허브 구축

에너지연-UNIST-울산, 세계 최고 차세대 전지 원천기술 조기 확보 목표


차세대 전지(태양전지, 연료전지, 이차전지)의 원천기술 조기 확보를 위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황주호), 울산과학기술대학교(이하 UNIST·총장 조무제), 울산광역시가 손을 잡았다.

에너지연은 1일 UNIST 자연과학관에서 '울산 차세대전지원천기술센터' 개소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연구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우수한 연구 인력과 장비 등이 투입되는 차세대 전지 원천기술센터는 융합과 협동연구를 통해 세계적 원천기술을 창출하는 한편, 인력양성과 기술이전, 국제화 거점 구축을 통해 차세대 전지분야의 중심축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세계적인 핵심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차세대 나노 융합형 태양전지 원천기술 개발 ▲차세대 연료전지 핵심원천기술 개발 ▲차세대 고에너지밀도 이차전지 소재 및 셀 개발 등을 주요 연구과제로 선정했으며, 2013년까지 세계 최고 수준과의 격차를 줄여 동등 수준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태양전지 분야에서는 기존 태양전지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3세대형 나노·양자점과 3차원 구조 염료감응 태양전지 등의 기술개발 등이, 연료전지 분야에서는 고성능 장수명의 세라믹 연료전지 핵심 원천기술이, 이차전지 분야에서는 금속·공기 전지 원천기술과 소재 개발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황주호 에너지연 원장은 "차세대 전지분야가 가지고 있는 기술적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전공분야간 융합연구가 가장 중요하다"며 "연구원의 소자 및 시스템화 기술과 UNIST의 원천 소재 및 공정기술이 융합할 경우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성과를 조기에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임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