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김만원 KAIST 교수, AONSA 초대 회장 선출

세계 중성자 과학 분야 국제 교류·협력 주관


 

김만원 KAIST 물리학과 교수가 '아시아-오세아니아 중성자 산란 협회(AONSA·Asia-Oceania Neutron Scattering Association)' 초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김 교수는 현재 한국 중성자 빔 이용 전문연구회 회장을 맡고 있으며, KIST 고등과학원 원장을 역임한 바 임있다. 그는 앞으로 2년 동안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은 물론 미국·유럽 등 세계 중성자 과학 분야의 국제 교류·협력을 주관하게 된다.

협회 관계자는 "초대 회장에 김 교수가 선출된 것은 우리나라 중성자 과학 분야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졌기 때문"이라며 "한국원자력연구원의 하나로 중성자 연구시설과 현재 건설 중인 하나로 냉중성자 연구시설 등이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거점 연구시설로서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ONSA는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중성자 과학 분야의 교류·협력·발전을 위해 지난 8월에 공식 출범됐다. 현재 우리나라와 일본·호주 등이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다.
 
지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