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ETRI, 표준형 홈게이트웨이 개발

국내 연구진이 다양한 정보가전기기를 하나의 망으로 통합 연결해 사용자가 원하는 홈네트워크 기능만을 선택·사용할 수 있는 표준형 홈게이트웨이 시스템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홈네트워킹(팀장 박광로)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단체표준으로 확정된 국내 표준 사양의 '표준형 홈게이트웨이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시스템은 홈게이트웨이 정보통신표준에 따라 10Mbps급의 홈PNA 2.0과 이더넷 인터페이스로 댁내망을 구성하고 디지털가입자회선(xDSL)과 이더넷을 적용한 외부망으로 구성됐다. 또 다양한 홈네트워크 인프라 구축을 위해 블루투스, PLC(전력선통신), 유무선 LAN 등 새로운 인터페이스를 모듈확장 형태로 지원할 수 있고 무정전 전원장치(UPS)를 통해 24시간 동작이 가능하다. 특히 홈네트워크를 보다 편리한 사용을 위해 홈게이트웨이 시스템 접속여부, 통신상태 등의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망 관리 서비스와 외출중에도 세탁기, 보일러, TV 등 정보가전 기기를 조종할 수 있는 원격제어 서비스기술도 개발됐다. 이밖에 리눅스를 플랫폼으로 채택해 운영체제에 대한 라이센스 부담을 없앴으며 시스템 운영체제의 설계도 보다 용이해졌다. 연구팀은 표준형 홈게이트웨이 시스템 개발로 국내는 물론 해외 홈네트워크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홈네트워킹팀 송영준 연구원은 "이 시스템은 통신사업자와 초고속인터넷, 전자상거래, 화상회의, 원격교육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산업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042-860-5290
 
이준기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