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라이프 / 헬로우맛집 / 일식 / 2016-12-15 "추울 때 호로록!"···속편한 한 끼 '마쯔미 라멘' '착한 음식 Slow Food'···"한 그릇 라멘 만들기까지 15시간 노력"

뜨끈한 국물 요리가 생각날 땐 단연 라멘 한 그릇이 떠오른다.<사진=박성민 기자>뜨끈한 국물 요리가 생각날 땐 단연 라멘 한 그릇이 떠오른다.<사진=박성민 기자>

겨울이 성큼 다가오면서 손끝과 코끝이 점점 시려 오고 있다. 이런 겨울 날씨에는 김이 솔솔 나는 뜨끈한 음식이 떠오르기 마련. 뜨끈한 국물과 쫄깃한 면발이 조화를 이루는 일본식 라멘은 추운 겨울철 더욱 생각나는 음식 중 하나다.

뜨끈한 국물 요리인 라멘의 종류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하지만 최근 젊은 학생을 비롯해 20~30대 직장인들의 까다로운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라멘 전문점이 있다. 바로 대전 유성구 어은동에 위치한 '마쯔미 라멘'.

마쯔미는 '아름다운 소나무'를 뜻한다. 푸르른 소나무처럼 변함없이, 초심을 잃지 않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착한 재료, 건강한 맛, 행복한 나눔을 실천하겠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마쯔미 라멘의 인테리어 작업부터 로고제작까지 모든 것들이 주인장 손에서 직접 만들어졌다. 심지어 면발을 뽑아내는 기계까지 직접 주인장이 제작했다. 모든 음식 재료를 기성품이 아닌 주인장 손맛이 담긴 정성으로 승부하겠다는 이유에서다.

'착한 음식 Slow Food'. 메뉴판 상단에 큼직하게 박혀있는 로고다. 미쯔미 라멘은 철저히 일본식 라멘의 장인정신을 담아 만들어진다. 해산물 육수 2시간, 닭 육수 3시간, 돼지고기 차슈 4시간 등등. 한 그릇의 라멘이 나오기까지 총 15시간의 노력이 필요하다.

한 그릇의 라멘에는 사골을 이용한 육수를 기본으로 한다. 지역특산물인 천연재료로 엄선한 재료와 각양각색 토핑이 건강한 한 끼를 만들어내고 있다.

"개운하고 시원하게 한 그릇 드시고 속 편히 돌아가시도록 착한 재료로 정성 들여 여러분을 기다리겠습니다."

시오라멘 라면은 바다를 품은 듯한 풍미를 전해준다.<사진=박성민 기자>시오라멘 라면은 바다를 품은 듯한 풍미를 전해준다.<사진=박성민 기자>

마쯔미 라멘의 대표 메뉴로 '시오라멘'이 꼽힌다. 최상급 신안군 천일염과 남해안 보리새우와 멸치, 기장 다시마, 가리비 등으로 육수를 냈다. 마치 바다를 품은 듯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일본간장으로 만든 '소유라멘'의 모습.<사진=박성민 기자>일본간장으로 만든 '소유라멘'의 모습.<사진=박성민 기자>

가쓰오부시 일본간장으로 만드는 '소유라멘'도 인기 음식 중 하나다. 계란 반숙과 표고버섯이 어우러져 일본 특유의 짭조름하면서 깔끔한 맛을 내고 있다.

닭고기와 계란의 조합으로 만들어낸 '오야꼬동'.<사진=박성민 기자>닭고기와 계란의 조합으로 만들어낸 '오야꼬동'.<사진=박성민 기자>

'오야꼬동'은 닭고기와 계란으로 만들어낸 덮밥이다. 농장에서 바로 가져와 한 번도 얼리지 않은 국내산 생닭다리살을 사용한다. 심심한 계란의 만남으로 닭다리살의 부드러움을 극대화시키며 촉촉한 식감까지 만들어내고 있다.

조미료를 넣지 않고 양배추, 부추, 양파 등 갖은 채소와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든 속이 꽉찬 '마쯔미 수제만두'.<사진=박성민 기자>조미료를 넣지 않고 양배추, 부추, 양파 등 갖은 채소와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든 속이 꽉찬 '마쯔미 수제만두'.<사진=박성민 기자>

마쯔미 고로케의 모습.<사진=박성민 기자>마쯔미 고로케의 모습.<사진=박성민 기자>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즐길 수 있는 겨울철 건강 음식 라멘. 차가운 날씨, 김이 모락모락 나는 라멘이 떠오른다면 마쯔미 라멘의 다양한 라멘 종류와 깊은 맛을 즐기기를 추천한다.

◆가격
시오라멘 7000원, 소유라멘 7000원, 오야꼬동 7500원, 수제교자 4000원, 고로케 2000원 등등

마쯔미 라멘의 내외부 인테리어 모습.<사진=박성민 기자>마쯔미 라멘의 내외부 인테리어 모습.<사진=박성민 기자>
상호마쯔미 라멘  전화번호070-4100-0953  영업시간평일 11:00~20:30, 토요일 11:00~20:30  휴무  주소대전 유성구 어은로42번길 19 (대전 유성구 어은동 114-9)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